[미리보는 CES 2020] 이번 CES는 소비자 ‘엔터테인먼트’ 쇼?

라스베이거스(미국)= 하진 더밀크 기자 입력 : 2020-01-06 00:05
미디어 기업도 사상 최대 규모, 미 메이저 기업 대거참가 산업 가치사슬이 콘텐츠, 서비스로 옮겨가는 증거
오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20'에서 TV, 가전, 자동차뿐만 아니라 콘텐츠, 엔터테인먼트기업이 대거 선보인다. 이제 CES를 ‘컨슈머 엔터테인먼트 쇼’로 불러도 무방하다는 평가다.

4일(현지시간) CES를 주최하는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에 따르면 이번 CES에 참가한 미디어 기업은 사상 최대 규모인 86개로 지난해보다 20% 늘었다. 지난 CES에서 미디어 기업은 참가에 의미를 두는 수준이었으나 이제는 ‘주류’로 부상하고 있는 것.

절대적 수는 TV, 가전, 자동차, 스마트홈, 로봇에 비해 적지만 참여 기업의 질은 최고 수준이다. 미국의 메이저 기업은 모두 CES에 모였다. 실제 미국 스트리밍 전쟁에 참여하고 있는 업체들은 대부분 CES에 참가한다. 훌루, NBC유니버설, 워너미디어, 로키(Roky), 스포티파이(Spotify), 시리우스XM(SiriusXM), 아이하트미디어(iHeartMedia) 등이 전시장을 설치했으며, 메이저 광고회사인 WPP도 사상 처음으로 전시회에 등장할 예정이다.

미디어 기업은 기조연설에도 등장한다. 기조연설자로 숏 폼 콘텐츠인 퀴비(Quibi)의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인 제프리 카젠버그가 나선다. 카젠버그는 오는 4월 론칭할 퀴비 콘텐츠의 주요 특징과 시장 공략 전략을 소개한다. 퀴비는 10분 내외의 모바일 전용 스트리밍 콘텐츠만을 선보이는데 이번 CES에서 첫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NBC유니버설도 기조연설 무대에 선다. NBC 유니버설은 오는 4월 스트리밍 서비스 ‘피콕(Peacock)'을 출시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NBC유니버설은 콘텐츠 기술과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미래 혁신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해외매체들은 이들이 기조연설 중에 OTT '피콕'에 대해 소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컴캐스트는 피콕에 2년간 20억 달러(약 2조334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씨넷은 미디어 기업들이 CES의 주류로 파고들어 가는 것에 대해 "지난 10년간 CES는 자동차, 운동기계, 각종 가전까지 더욱 많은 기술제품을 포함하는 쪽으로 변화해 왔지만, 여전히 핵심은 TV다“며 "우리가 그 TV에서 시청할 수 있는 것들과 넷플릭스, 유튜브, 훌루, 디즈니플러스, 애플TV플러스를 비롯한 스트리밍 서비스로 '보는 방식'에 혁명이 일어났다"고 평가했다.

8K TV, 롤러블TV, 마이크로LED TV 등 주목받는 기기도 실감형 콘텐츠가 있어야 판매되기 때문에 향후 ‘미디어 콘텐츠’는 CES에서 더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형욱 퓨쳐디자이너스 대표는 “결국 비즈니스 가치사슬이 하드웨어에서 콘텐츠 및 서비스로 이동하고 있는 것을 이번 CES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한국 대기업은 여전히 하드웨어 제조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CES 2020 로고]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