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CES 2020]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도 '오디세이' 브랜딩…신제품 3종 공개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1-03 17:00
삼성전자가 오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세계최대기술전시회 'CES 2020'을 통해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신제품 3종을 공개한다.

오디세이는 삼성전자의 게이밍 전용 통합 제품명으로, '극한 모험의 여정(A Journey of Extreme Adventure)'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게이밍 전용 노트북, 데스크톱, HMD(Head Mounted Display) 제품군뿐만 아니라 모든 게이밍 모니터에도 오디세이 이름을 일괄 적용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9'[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번 전시에서는 G9(49형), G7(32형, 27형) 등 총 3종의 오디세이 모니터 신제품을 새롭게 선보인다. G9과 G7 모두 세계 최고 곡률인 1000R의 QLED 커브드 패널을 적용해 시각적 편안함과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글로벌 규격 인증 기관 독일 TUV라인란드는 업계 최초로 G9·G7에 적용된 기술이 세계 최고 곡률 1000R 디스플레이임을 인증한 바 있다.

1000R 곡률을 통해 모니터의 중앙부터 최외곽 화면까지 균일한 시청 거리가 가능하다. 균일한 밝기·명암비, 색 좌표 등을 제공해 시각적 편안함을 선사하는 '아이 콤포트(Eye Comfort)'도 인증받았다.

1㎳ 응답속도(G2G 기준)와 240㎐ 고주사율, 지싱크(G-Sync) 호환 등 게이밍 모니터의 최고 사양을 모두 갖춰 슈팅이나 레이싱 게임처럼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을 할 때 부드러운 화면을 즐길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G9의 경우 최대 1000니트(nit) 밝기와 5120X1440(듀얼 QHD)의 고해상도를 적용했다. 32 대 9의 울트라 와이드 화면 비율로 게임을 할 때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한다. G7은 최대 600니트(nit) 밝기와 2560X1440(QHD) 해상도를 적용해 고화질의 콘텐츠를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다.

인피니티 코어 라이팅 등 혁신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도 대거 반영됐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게이밍 모니터의 새로운 이름 오디세이를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기술 혁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오디세이 신제품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