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차세대 중형위성 3기 독자개발 돌입... 2023년 발사 예정

유진희 기자입력 : 2019-12-31 14:54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독자적으로 차세대 중형위성 3기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31일 밝혔다.

KAI는 전날 한국연구재단과 1800억원 규모로 차세대 중형위성 2단계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사업 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이번 협약을 통해 KAI는 우주 과학 연구, 재해·재난 대응, 산림 관측 등이 가능한 500㎏급 중형 위성 3기의 위성 시스템 설계부터 본체 개발, 제작·조립·시험까지 독자적으로 수행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이에 대한 기술 감리·지원을 맡는다.

차세대 중형위성 3·4호기는 2023년에, 5호기는 2025년에 발사될 예정이다. 특히 3호기는 한국형 발사체(누리호)로 발사된다.

차세대 중형위성 사업은 1·2호기를 개발하는 1단계와 3∼5호기를 개발하는 2단계가 있다.

차세대 중형위성 1단계는 공공 분야 수요가 높은 500㎏급 중형 위성 표준 플랫폼을 개발해 고해상도 위성 2기를 국내 개발하는 사업이다.

KAI와 항우연이 공동 설계팀을 구성해 1호기 개발에 참여했고, 2호기는 1호기 경험을 바탕으로 KAI가 주관해 종합적 개발을 맡고 있다.

1호기는 현재 위성체 총조립과 기능시험 단계에 있고, 2호기는 본체 조립 중이다. 1호기는 2020년, 2호기는 2021년에 발사 예정이다.

KAI는 내년 완공을 목표로 우주센터도 건립하고 있다. 이 시설은 연구·개발(R&D) 인력을 수용하고 중대형 위성 6기를 동시에 조립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최첨단 위성시험장이 될 전망이다.

KAI 관계자는 “국내외 중·대형 위성, 수출형 위성모델 개발 등 상용위성의 해외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 구축과 국가 우주기술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독자적으로 개발하는 차세대 중형위성 이미지.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