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일자리 해결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총 11곳, 2675가구 공급

김충범 기자입력 : 2019-12-30 09:49
서울 서초 염곡, 송파 방이, 경기 수원 화서 등 선정

경기 수원 화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투시도.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청년 등 젊은 계층이 주거비 걱정 없이 직장생활, 자기계발 등에 매진할 수 있도록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사업 지방자치단체 공모 결과, 후보지 총 11곳, 2675가구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수도권은 △서울 서초 염곡 300가구 △송파 방이 138가구 △도봉 창동 48가구 △경기 수원 화서 500가구 △수원 국토지리정보원 236가구 △파주 출판 150가구 △부천 원종 323가구 △인천 논현 238가구 등 8곳, 1933가구다.

지방에선 △대전 대흥 150가구 △경남 사천 선인 442가구 △전남 담양 150가구 등 3곳, 742가구다.

공모는 △청년 창업가 등 직주근접을 위해 서비스·시설과 연계된 창업지원주택 △지자체별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해당 산업 종사자에게 공급하는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중소기업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중기 근로자 지원주택 등 3가지 일자리 특화 주택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창업지원주택으로 선정된 곳들 중 수원 화서는 화서역이 도보권에 있고, 2000㎡ 규모 창업지원센터와 연계돼 조성된다.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으로 선정된 국토지리정보원은 공간정보산업이 집적화된 공간정보캠퍼스와 행복주택으로 공급되고, 파주 출판은 문학·출판 등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주거·업무 공간으로 만들어진다.

중기 근로자 지원주택인 부천 원종은 부평 국가산단 인근에 들어선다.

이병훈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에 대한 인식 확대 및 정보 접근성 제고를 위해 향후 입주자 모집 시 마이홈 홈페이지 등에 정책 브랜드를 병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앞으로도 청년 등 주거수요에 대응하는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