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 경기 고양 성사동 등지 도시재생 혁신지구로 지정

김충범 기자입력 : 2019-12-26 16:47
정부 26일 '제21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 개최

서울 용산, 경기 고양 성사동 등지가 도시재생 혁신지구로 지정된다.

정부는 26일 '제21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도시재생 뉴딜 신규 제도 시범사업 선정안', '2020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르면 먼저 서울 용산 등 4곳이 도시재생 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로 선정됐다.

정부는 최근 '도시재생특별법' 개정을 통해 도시재생 혁신지구와 총괄사업관리자 사업, 인정사업 등을 도입한 바 있다.

도시재생 혁신지구는 공공 주도로 쇠퇴 지역 내 주거·상업·산업 등 기능이 집적된 지역거점을 신속히 조성하는 지구단위 개발사업이다.

주차장, 도로, 공원 등 기반시설과 생활 사회간접자본(SOC)를 설치하는 데 재정이 지원되고, 1.8% 기금 융자 및 출자가 이뤄지며, 입지규제최소구역 제도를 통해 용도지역을 변경하는 등 규제 특례로 사업이 촉진될 전망이다.

서울 용산 혁신지구는 1만4000㎡ 규모로 용산역(KTX) 후면 용산 전자상가 인근 부지에 위치하며, 현재 유수지 및 자동차 정류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서울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시행자가 되며, 총 사업비 5927억원이 투입된다. 국가시범사업을 통해 도심 쇠퇴산업 활성화 및 신산업 지원, 신혼·청년 주거복지 및 용산공원 청사 이전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국토부 측은 기대했다.

충남 천안 역세권 혁신지구는 1만5000㎡ 규모로 천안역 서부광장 부근에 있다. 2017년 선정된 천안역 뉴딜 사업지(중심시가지형) 내에 있다.

천안역과 연결되는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고 산학 연계를 위한 창업·벤처기업 업무공간, 공동주택 총 196채가 건립된다. 총 1886억원이 투입된다.

경기 고양 성사동 혁신지구(1만2000㎡)는 원당역 부근 공영환승주차장과 행정센터 부지에 있다.

정부는 사업비 2525억원을 투입해 지역특화산업(영상·문화) 지원시설과 폴리텍대학 연구시설을 조성하고 복합환승주차장, 공공행정시설 등 편의시설을 조성한다. 청년과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도 204채 공급된다.

또 경북 구미 공단동 혁신지구(2만7000㎡)의 경우 구미 제1국가산단에 있는 섬유공장 부지에 지정됐다. 기업혁신비지니스센터 등 산업지원 시설과 제조형 창업플랫폼, 청년주택(100채), 산업전시관 등이 어우러진 주거·산업·문화 복합 도시재생시설로 조성된다.

이들 시범지구 4곳은 내년 말까지 사업계획인가를 받은 뒤 착공될 예정이다.

아울러 총괄사업관리자 뉴딜사업은 공기업이 시행하는 거점 개발사업을 중심으로 재생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을 시행해 재생 효과를 극대화하는 사업이다.

시범 사업지는 인천시 동구 도시재생 지구(중심시가지형)와 부산시 서구 도시재생 지구(주거지원형) 등 2곳이다.

또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도시재생 전략계획이 수립됐으나 활성화 계획이 마련돼 있지 않은 지역에서 활성화 계획 없이도 생활 SOC나 임대주택, 상가 등을 공급하는 점단위 도시재생 사업이다.

시범 사업지는 대구 글로벌 플라자 및 행복기숙사 건립 사업 등 12개가 지정됐다.

정부는 내년부터 기존 뉴딜 공모사업 비중을 줄이고 혁신지구, 총괄사업관리자 뉴딜, 인정사업 등 신사업 비중을 확대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중앙정부가 선정하는 사업은 혁신지구 5곳, 총괄사업관리자 뉴딜 사업 15곳, 인정사업 50곳 등 총 70곳 내외를 선정한다.

중앙정부 선정 사업은 상시 접수·컨설팅하고, 사업 추진 기반을 갖춘 곳부터 연 2∼3회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 상정해 선정할 계획이다.

김이탁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도시재생 혁신지구, 거점연계 뉴딜사업을 통해 뉴딜사업 거점 조성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며 "인정사업을 통해 쇠퇴 지역 내 생활 SOC와 같은 편의시설 공급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