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태풍피해에 NGO 통한 20억여원 지원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2-24 08:03
정부, 6월·12월에도 800만·500만 달러 지원 北 반발 고려, NGO 통한 우회지원 선택한 듯
정부가 북한의 태풍피해 복구를 위해 20억여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과 이달 초에도 각각 800만 달러, 500만 달러를 국제기구를 통해 지원한 바 있다.

통일부는 23일 제310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개최하고 대한적십자사(한적)에 북한 재해 복구·대응에 필요한 경비를 지원하는 내용이 담긴 ‘북한 마을단위 통합사업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원되는 기금은 총 20억500만원으로, 세부항목에는 △재난관리 예방(8억700만원) △식수·위생 증진(5억4400만원) △보건활동(6억5400만원) 등이 포함됐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번 지원기금으로 북한 내 태풍 피해가 심각한 평안·함경도 지역의 마을 단위 피해복구, 시설 개·보수, 재난대비 훈련 사업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한적의 직원 지원이 아닌 국제 비정부기구(NGO) 등을 통한 우회 지원 방식으로 진행한다. 최근 북한이 남측의 인도적 지원에 대해 거부반응을 보인 것을 고려한 조치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우리 정부가 내년에도 쌀 5만t 지원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불순한 광고놀음”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