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호크 오늘 새벽 韓 도착... 北전역 24시간 독자 감시 시작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2-23 08:45
구매결정 8년만... 내년 5월까지 2~4호기 도입
고고도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 1호기가 23일 새벽 경남 사천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2011년 3월 정부 간 계약방식인 대외군사판매(FMS) 방식으로 미국에서 구매하기로 공식 결정한 지 8년 만이다. 공군은 내년 5월까지 순차적으로 2~4호기까지 도입하고 글로벌호크의 영상판독 처리체계 등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도착한 글로벌호크는 착륙 직후 우리 측 공군 요원들에 의해 격납고로 옮겨졌다.

글로벌 호크에는 '미국 공군' 마크가 선명했다. 운송 시 발생된 문제에 대한 책임 소재 때문이다.

군 당국은 글로벌호크 도입으로 북한 내륙의 영상정보도 독자적으로 수집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주·야간은 물론 악천후에서도 북한을 정밀하게 감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공군은 글로벌호크를 원활히 운용하고자 후방에 이·착륙기지를, 전방에 임무 통제기지를 각각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전략자산 도입을 공개적으로 하지 않는다"며 글로벌호크 인수 장면을 따로 공개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그동안 선전매체 등을 통해 한국의 글로벌호크 도입에 대해 남북군사합의 위반이라고 주장해왔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비행 장면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