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영국 이어 독일서도 '타격'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2-20 16:18
獨법원 “우버 렌터카 제휴 영업은 불법”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업체 우버(Uber)가 영국 런던에서 퇴출 위기에 몰린 데 이어 독일에서도 영업 범위가 축소될 상황에 놓였다.

19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크푸르트 지방법원은 우버가 현지 렌터카 업체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행위가 불법이라고 이날 판결했다.

재판부는 "승객들의 시점에선 우버가 서비스의 주체"라면서 우버가 자체적으로 렌터카 사업 허가를 보유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우버가 렌터카 업체들과 제휴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독점금지법도 위반한 것으로 봤다. 

다만 이번 판결은 우버의 렌터카 제휴영업만을 대상으로 했다. 독립 계약업자 형식의 우버 운전기사들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독일에서 우버 앱을 이용해 영업을 할 수 있다.

원고인 독일 택시기사 단체 연합인 '택시 도이칠란트'는 이번 판결을 크게 환영했다.

우버가 상급법원에 항소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독일 법원은 2015년 우버가 직접 고용한 운전기사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행위를 금지했다.

2017년에는 우버가 운영하는 고급 택시 서비스인 '우버 블랙' 역시 금지한 바 있다.

우버는 현재 프랑크푸르트와 베를린 뮌헨 등 독일 7개 도시에서 차량호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세계최대 차량공유서비스업체 '우버'[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