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임시국회 폐회 기자회견서 개헌 의지 재천명

곽예지 기자입력 : 2019-12-09 20:16
"반드시 내 손으로 완수하고 싶다..새 국가건설의 우선과제가 헌법개정"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다시 한번 개헌 의지를 강조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9일 오후 6시 임시국회 폐회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헌법 개정 관련 질문에 "여야의 틀을 초월해 활발히 논의해 레이와(令和) 시대에 걸맞은 헌법 개정 원안 마련을 가속하겠다"며 "반드시 내 손으로 완수해가고 싶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국가의 형태와 관련한 대개혁에 도전해 새로운 국가 건설을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며 "그 맨 앞에 헌법개정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폐회한 임시국회에서 여당인 자민당은 개헌을 염두에 두고 국민투표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려 했으나, 야당의 반대로 성사되지 않았다.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부터 개정 헌법을 시행한다는 아베 총리의 당초 목표는 실현되기 어렵게된 것이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자신의 자민당 총재 임기가 끝나는 2021년 9월까지 자위대를 명기하는 방향의 헌법 개정 국민투표를 시행하는 쪽으로 목표를 수정했다.

아베 총리는 중의원(하원) 해산과 총선거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민의 신임을 물어야 할 때가 왔다고 생각되면 결행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정부 주최 '벚꽃 보는 모임'에 자신의 지역구 후원회 관계자를 초대해 사유화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벚꽃 보는 모임' 초대 기준의 명확화와 예산 규모의 재검토를 "향후 내 자신의 책임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단계 업체 '재팬라이프'의 전 회장이 자신의 초청을 받아 '벚꽃 보는 모임'에 참석했다는 의혹 관련 질문에는 "개인적인 관계는 전혀 없다"고 답변했다.

아베 총리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의 방일을 조율 중이라고 확인했다. 로하니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오는 20일 전후로 알려졌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