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트럼프 탄핵 보고서 "권한 남용, 위법 행위 증거 넘쳐나"

배인선 기자입력 : 2019-12-04 07:36
백악관 "그 어떤 증거도 제시못해" 일축
미국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 결과 그가 자신의 이득을 위해 권한을 남용했으며 이를 은폐하기 위한 방해 행위를 저질렀다는 증거가 충분하다고 잠정적인 결론을 내렸다.

3일(현지시각) 미국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미국 하원 정보위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탄핵 보고서 초안을 작성해 배포했다. 초안은 이날 오후 표결을 통해 확정돼 법사위원회로 넘겨져 본회의에 상정할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 초안 작성에 활용된다. 

보고서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 통화 등을 통해 군사 원조 등을 대가로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비리 혐의 등을 조사하라고 종용하는 등 권한을 남용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은 위법 행위를 은폐하기 위해 전례 없는 방해 행위를 저질렀다고도 했다.

하원 정보위는 "대통령의 위법 행위에 대한 증거는 엄청나다. 그의 의회 방해에 대한 증거도 마찬가지"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개인적·정치적 이해관계를 국익보다 우선시했다고 밝혔다.

미국 백악관은 즉각 반박했다. 스테파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보위 보고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그 어떠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한쪽의 일방적인 엉터리 과정 끝에,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과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잘못에 대한 증거를 제시하는 데 완전히 실패했다"며 "이 보고서는 그들의 좌절감을 반영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