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EU 집행위원장 "2050년 탄소중립 실현"…기후변화총회서 연설한다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2-02 20:54
EU 집행위, 전날 공식 출범…지도부 교체 완료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신임 집행위원장이 2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막하는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에서 연설한다.

이는 전날 5년 임기의 집행위원장에 공식 취임한 그의 첫 대외 일정으로,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이날 개막식에서 세계 200여 개국의 대표를 상대로 새 EU 집행위의 기후변화 대응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기후변화 대응은 새 EU 집행위가 최우선 순위로 꼽고 있는 현안이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2050년까지 EU를 '최초의 탄소 중립 대륙'으로 만들기 위해 취임 후 100일 내에 차기 EU 집행위의 기후변화, 환경 분야 청사진을 담은 '유럽 그린 딜'(European Green Deal)을 내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탄소 중립'이란 온난화를 유발하는 탄소 배출량을 신재생 에너지 발전 등 탄소 감축 및 흡수 활동을 통해 상쇄, 배출 총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이 같은 목표를 이루는 데는 2030년부터 에너지 시스템과 사회기반시설 투자 등에 연간 1750억∼2900억 유로(약 228조∼379조원)가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앞서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이 이끄는 새 집행위가 1일(현지시간) 공식 출범했다. EU 회원국 정상의 회의체인 EU 정상회의 샤를 미셸 신임 상임의장도 이날 취임했다.

지난 5월 유럽의회 선거로 7월 제9대 유럽의회가 개원한 데 이어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의 새 지도부, EU를 대외적으로 대표하는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임기를 개시함에 따라 EU 지도부 교체가 모두 완료됐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신임 집행위원장이 2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막하는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