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곰을 살려라!’ 예술로 환경에 대한 경각심 일깨워 [중국 옌타이를 알다(415)]

사천천 기자입력 : 2019-11-22 20:37
연대한국학교 특별취재팀 정민찬 학생기자

중국 연대한국학교 미술과 김유진 교사.[사진=정민찬 학생기자(연대한국학교 특별취재팀)]

“환경오염은 학생이라도 비껴갈 수 없는 사회문제다”

지난 20일 중국 연대한국학교 미술실에서 기자와 만난 김유진(연대한국학교 미술과) 교사는 이같이 말하고 “학생들은 현재 환경오염의 가해자이기도 하고 미래 환경오염의 해결사가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유진 교사는 “그림을 잘 그리게 하는 교육보다 사회문제에 대한 인식을 가지고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주는 교육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지난 1일 중국 옌타이시 연대한국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축제 가운데 환경을 고려한 패션쇼 공연과 ‘북극곰을 살려라’ 체험부스 활동이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북극곰의 위기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동물모양의 헤나 체험을 기획한 부스에는 130여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