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1조원 규모 '이마트 점포 유동화' 성공

서호원 기자입력 : 2019-11-22 15:00

 

KB증권은 이마트가 보유한 13개 점포를 매입하는 1조244억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펀드는 '마스턴KB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 투자신탁 제64호'로 설정됐다. 대상 점포를 9525억원에 매입해 향후 7년간 운용될 예정이다. KB증권은 지난 8월 이마트와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금융주관사로 선정된 바 있다.

더욱이 KB증권은 이마트 외 다른 대그룹 및 계열사 대상 자산 유동화를 진행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투자은행(IB)에 리츠(부동산투자회사) 금융팀을 신설, 앞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공모 리츠 시장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자산 유동화를 계기로 오프라인 매장 구조 개선을 통해 매출 성장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이진욱 투자금융본부장은 "이 펀드는 이마트가 처음으로 점포를 유동화한 상품으로 AA+의 우량한 신용등급을 갖춘 이마트가 책임 임차하는 상품"이라며 "향후 오피스빌딩∙호텔∙리테일점포∙물류창고 등의 우량자산을 대상으로 하는 펀드 및 공모리츠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는데 주력하겠다"고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