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우리금융 보유지분 전량 매각… "오버행 이슈 해소"

서대웅 기자입력 : 2019-11-22 10:06
잔여지분 1.8% 글로벌투자자에 매각
우리금융그룹은 22일 우리은행이 보유 중인 우리금융지주 주식 1.8%(1321만2670주)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외국인 투자자 등에게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매각된 주식은 우리카드를 지주의 완전 자회사로 편입시키는 포괄적 주식 교환 과정에서 우리은행이 보유하게 된 지주사 주식 물량 총 5.8% 중 잔여지분 1.8%다.

앞서 지난 9월 우리금융은 대만 푸본금융그룹을 투자자로 유치해 상호주 지분 4%를 매각한 바 있다. 이번 잔여지분 1.8%를 전량 매각함으로써 외국인 투자자 지분율은 32%로 높아졌다. 이로써 시장의 대기물량부담(오버행) 문제를 해소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잔여지분 매각 과정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금융과 우리은행의 BIS비율이 개선되는 효과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