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치산, "미국의 일방주의, 인류 위협"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1-21 21:59
리커창, '美 매파' 출신 WB총재 만나 "자유무역 지켜야"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가 교착상태에 접어든 가운데 중국 최고위급 인사들이 잇따라 대미 강경발언을 이어갔다.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은 21일 미국의 일방주의적인 행태가 인류 전체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주석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뉴 이코노미 포럼' 축사에서 "인류는 보호주의, 일방주의, 국수적 민족주의의 대두 같은 여러 공동의 위협에 맞닥뜨렸다"며 "이는 경제 글로벌화에 역행할 뿐만 아니라 국제 질서에도 충격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왕 부주석은 이어 "중국은 과거에도 그랬던 것처럼 평화적인 발전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며 "중국인은 세계인과 함께 인류 운명 공동체를 건설하는 것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왕 부주석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복심을 대변하는 최측근 인사로 알려져 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도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를 만나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맬패스 총재는 대중 강경파 성향의 국제경제학자로 작년 5월까지 미국 재무부 차관으로 있으면서 중국과 무역 협상에 직접 관여한 바 있다.

리 총리는 전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맬패스 총재를 만나 "중국은 여러 상대방과 상호 협력을 심화하고 규칙에 기반을 둔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기를 바란다"며 "함께 어려움을 이겨내고 경제 성장과 각자의 발전에 동력을 불어 넣어야 한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이어 "현재 국제 정세가 복잡하고 심각한 속에서 세계 경제 하방 압력이 커지고, 주요 국가의 경제 성장률이 둔화하고 있다"며 "중국은 개혁을 강화하고 개방을 확대하는 가운데 시장화를 서두르고 국제화한 기업 경영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시장 활력을 제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커창 총리(오른쪽)과 맬패스 총재(왼쪽)[사진=신화·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