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찾은 강기정 "지소미아, 두가지 가능성 다 열어두고 논의…오늘이 거의 마지막"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1-21 18:12
강기정, '단식' 황교안 찾아 "한일 대화, 살얼음 걷듯이 진행되고 있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종료 시한을 단 하루 앞둔 한일 군사정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 “두 가지 가능성을 다 열어두고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소미아가 종료되지 않는 쪽과 불가피하게 종료되는 쪽 등 모든 시나리오를 모두 대비하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강 수석은 2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농성장을 찾아 “오늘 회담이 안 되면, 진전이 없으면 내일은 어려워지지 않을까 고민”이라고 말했다.

강 수석은 지난주부터 지금 이 순간에도 최선을 다해 일본과 협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마 오늘이 거의 마지막까지 온 것 같다. 마지막까지 김현종 안보실 2차장도 미국을 다녀오고, 다른 외교부 라인인 마지막까지 일본과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입장에선 완전히 본인들의 잘못을 전혀 언급하지 않는다. 한국에 완전히 백기를 들라는 식으로, 이번 기회에 굴복시키겠다는 태도”라고 지적하며 “이 때문에 진전이 정말 안 되고 살얼음 걷듯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오는 23일 0시 종료되는 지소미아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이날 오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소집했다. NSC는 보통 목요일 오후에 열린다.

강 수석의 이야기를 들은 황 대표는 “이 문제로 퍼펙트스톰(최악의 위기)을 걱정하는 분들이 계시고 하니 대통령께서 해결책을 내놓으셔야 할 것 같다”며 “그렇게 전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 철회와 함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를 조건을 내걸었다. 이에 대해 강 수석은 “원내대표들끼리 잘 이야기해서, 필요하면 우리 대통령님도 적극적으로 대화하실 용의가 있으시다고 말씀하신다”고 밝혔다.

그러자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바른 결정, 국민의 뜻에 맞는 결정을 해 주시면 좋겠다. 당장 중요한 현안 3가지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해 달라”며 “어떻게 보면 국민을 살리는 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