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황교안 대표 제발 단식하지마시라, 그 다음은 사퇴다"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1-20 10:33
"단식해도 국민 감동하지 않아"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20일부터 단식투쟁에 돌입한다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회의적인 발언을 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드디어 황 대표께서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가지 중 두개 이행에 돌입한다 합니다"라며 "단식, 삭발, 의원직 사퇴 중 현역 의원이 아니기에 의원직 사퇴는 불가능하지만 당대표직 사퇴 카드만 남게 됩니다. 이런 방식의 제1야당으로는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습니다. 국민이 황 대표께 비라는 정치는 세가지 이수나 장외투쟁이 아니라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장소인 국회를 정상화 해 문재인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며 발목만 잡지 말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박 의원은 "제발 단식하지 마세요. 그 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립니다"라고 말을 남겼다.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5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