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 "내년 철도예산 증액·2년 연속 흑자 '고무적'"

노경조 기자입력 : 2019-11-19 16:00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사진=철도공단]


"내년도는 철도예산이 도로예산보다 많은 첫 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내년 수원~인천 복선전철을 비롯해 총 9개 일반·광역철도를 개통하고, 고속철도와 일반철도 각 3개씩 신규 착공한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19일 세종시 소재 한 식당에서 국토교통부 출입 기자들을 만나 "올해 철도 종합시험선로 등 4개 사업 개통은 물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46.1㎞) 굴착 공사, 신안산선(44.6㎞) 착공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철도공단의 내년도 예산은 올해(8조4000억원)보다 8000억원 늘어난 9조2000억원으로, 철도 개통·착공 사업 및 안전관리 등에 쓰인다.

우선 예정된 개통 사업은 △대구선 복선전철(38.6㎞, 6월) △울산신항 인입철도(9.3㎞, 6월) △원주~제천 복선전철(44.1㎞, 12월) △익산~대야 복선전철(14.3㎞, 12월) △군장산단 인입철도(28.6㎞, 12월) △문산~도라산 전철화(문산~임진강 6.0㎞, 3월 단계별 개통) △수원~인천 복선전철(수원~한대앞 19.9㎞, 8월 단계별 개통) △장항선 개량 2단계(남포~간치 14.2㎞, 12월 단계별 개통) △도담~영천 복선전철(도담~안동 73.8㎞, 12월 단계별 개통) 등 9개다.

신규 착공 사업은 6개로 △문산~도라산 전철화(임진강~도라산 3.7㎞, 3월) △호남고속 2단계(고막원~목포 51.2㎞, 하반기) △인천발 KTX(6.24㎞, 하반기) △수원발 KTX(9.45㎞, 하반기) △장항선 개량 2단계(신성~주포 18.2㎞, 하반기) △포항~동해 전철화(173.4㎞, 하반기) 등이다.

이와 관련해 김 이사장은 "신규 건설 사업 예산도 있지만, 무엇보다 유지보수나 시설 개량 등 안전분야 예산이 전체의 20%를 차지한다"며 "우리나라도 안전에 치중하는 선진국 반열에 들었다는 의미다"고 강조했다.

해외 사업과 관련해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사업을 눈여겨 봤다. 그는 "국내 기업과 철도공단이 함께 경전철(1단계)을 개통했는데 현지에서 평가가 아주 좋다"며 "재정 사업으로 발주된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 용역을 철도공단이 맡으면, 설계 단계부터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준 설정 등이 가능해 또 한 번 진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용역의 우선협상대상자는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철도공단은 한국철도공사와 SR이 운영하는 열차의 선로를 만들고(용역) 관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실제 이들로부터 각각 매출의 35%, 50%에 해당하는 철도 선로 사용료를 받는다.

김 이사장은 "선로 사용료 증가 및 수익 확대 등 자구노력 강화로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며 "역세권 개발을 통해 수입을 늘리고, 지역 발전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흑자 규모는 당기순이익이 2017년 1215억원에서 지난해 1652억원으로 증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