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물갈이, 탄핵 책임자끼리 논쟁해서 정리하라”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1-19 14:16
"평당원 신분으로 당 지역 경쟁 나설 것"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물갈이는 탄핵 정국에서 책임 있는 사람들끼리 치열하게 논쟁해서 정리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물갈이)에 나를 끼워 그 문제를 왈가왈부하지 말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8년 만에 국회의원을 도전하는 이유에 대해 “정권 교체를 위해서 마지막으로 여의도에 가야겠다는 것이 첫 번째 이유”라고 했다.

이어 “지난번 당대표 시절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 참석해 달라고 요청해 참석했더니 친박 의원들 몇몇이 수군거리며 ‘국회의원도 아닌 사람이 왜 의총에 오느냐고’ 핀잔을 주기에 이런 당에서 정치를 계속하려면 국회의원이 반드시 되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 사람들(친박)이 당의 주류가 다시 된 이 당에서 정치를 계속하려면 다시 여의도로 복귀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판단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TV홍카콜라에서 천명한 대로 이미 친박 정권에서 두 번이나 핍박 속에서 불공정 경남지사 경선을 치러본 경험을 살려 평당원 신분으로 당 지역 경선에 참여해 여의도 복귀를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니 나를 두고 시비를 거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나는 이 당에서 유일하게 박근혜 탄핵 정국을 책임질 아무런 이유가 없는 사람이고 오히려 탄핵으로 궤멸 되었던 이 당을 살린 사람”이라고 했다.
 

대구 찾은 홍준표 전 대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