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저성장·저물가 환경, 선제적·능동적 대응해야"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1-18 15:01
이주열 총재는 18일 저성장·저물가 등 통화정책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능동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국은행 중장기 비전과 전략 수립' 관련 집행간부회의에서 "저성장·저물가 환경에서의 통화정책 운용, 인공지능·빅데이터·블록체인 등 디지털 혁신에 따른 경제의 구조적 변화 등 새로운 도전과제를 맞이하고 있다"며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중앙은행으로서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결국에는 국민의 신뢰도 잃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년 창립 70주년을 맞아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는 것은 의미가 크지만 지나치게 거창하거나 피상적인 구호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실질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구체적이고 실용적이면서도 구성원들의 공감대에 기반한 실행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직·인사 운용체계와 업무수행방식, 조직문화 등이 급변하는 환경과 국민적 기대에 부합하는지를 수시로 점검하고 재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은은 2020년 창립 70주년을 맞아 향후 10년을 내다보는 비전과 전략 세우기에 나섰다. 이를 위해 지난 9월부터 이승헌 부총재보를 위원장으로 하는 '전략 2030'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한은은 내년 6월 '전략 2030' 내용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