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매거진5의 힘] ① 5G의 파괴력... 홍보방식도 바꾸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19-11-19 00:00
KT, 5G만 다루는 뉴스레터 형식의 홍보 채널 '매거진5' 발행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맞춰 홍보방식도 다양하게 진화
"5G는 산업 전체를 재창조하고 앞으로 나아가게 할 잠재력을 갖고 있다. 5G는 새로운 발명과 혁신을 불러일으킬 파괴적인 힘이 될 것이다.“

산드라 리베라 인텔 수석부사장 겸 네트워크플랫폼그룹 총괄은 5G(5세대 이동통신)가 불러올 변화를 '파괴적인 힘'이라고 정의했다. 5G의 파괴적 힘은 PR(홍보) 영역에도 영향을 미쳤다.

 

KT 5G 뉴스레터 '매거진5'[사진=KT]

올해 KT 홍보실은 새로운 방식의 홍보를 시도했다. 통신업계 최대 화두인 5G 소식만을 정리한 뉴스레터 '매거진5'를 발행했다. 지난 6월 5G 상용화 50일을 맞아 처음 발행된 매거진5는 KT 5G의 모든 이야기를 6가지의 카테고리로 분류해 담았다.

'팩트파인딩'은 5G의 기술적 이해를 돕는 콘텐츠를 다룬다. 가령 건물 안에서는 잘 터지지 않는 5G의 초기 품질 논란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방식이다. 전 세계 이동통신사의 5G 사업현황과 트렌드를 담은 ‘글로벌트렌드’, KT의 5G 사업을 이끄는 임원들을 인터뷰해 소개하는 ‘피플테크놀러지’, 5G 뉴스를 영상과 그래픽에 담은 ‘5G 무비클립’과 ‘그래픽뉴스’, 5G 이슈를 정리해주는 '이슈 픽'이 있다.

매거진5의 특징은 5G라는 한 가지 주제에만 초점을 맞춰 콘텐츠를 만든다는 점이다. 이처럼 한 가지 주제만을 다룬 잡지의 성공사례로 2011년 창간한 '매거진B'가 꼽힌다. 이 잡지는 네이버 디자인 총괄을 역임한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가 만들었다. 매거진B는 한 호에 한 가지 브랜드만 소개하는 게 콘셉트다. 브랜드의 철학과 성장 과정을 집요하게 탐구해 잡지에 담았다. 매거진B의 호당 기본 유통 부수는 2만부였지만, 브랜드에 따라 4~5쇄까지 찍기도 한다. 독자층이 탄탄한 매거진B는 현재까지 광고 없이도 수익을 유지하고 있다.

 

매거진B 소개 이미지[사진=JOH.]

매거진5는 잡지는 아니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뉴스레터 형식의 웹 매거진으로 5G 시대에 걸맞게 영상과 그래픽 등 비주얼 콘텐츠가 가득하다. 매거진B가 독자에게 사랑받은 이유는 한 가지 브랜드나 테마를 잡고 깊이 있고 고급스러운 콘텐츠를 지속해서 생산했기 때문이다. 

매거진5가 처음 발행됐을 때, 5G 콘텐츠만을 다루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반응이 많았지만, 지난 7일 매거진5 최신호를 포함해 벌써 네 번째가 발행됐다. 여전히 5G 관련 소식만 다룬다. 이 모든 것을 외부 인력의 도움 없이 KT 홍보실의 힘으로 만든다. KT가 5G와 매거진5에 얼마나 큰 열정을 가졌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KT는 매거진5가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라고 자신있게 말한다.  

KT는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당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평창올림픽의 개·폐회식에 5G가 사용된 것을 두고, "초고속 5G, 인류를 위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FT는 "5G는 인류가 달에 착륙한 순간만큼이나 인류를 진화시킬 것"이라고도 했다.

평창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KT가 5G 상용화를 대하는 각오는 남달랐다. 한국은 지난 4월 3일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당시엔 여론의 반응이 썩 좋지만은 않았다. 5G가 잘 터지지 않거나 LTE(4세대 이동통신)로 전환됐을 때 데이터가 끊기는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는 불만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KT 홍보실은 5G 상용화 초기에 서비스의 강점이 제대로 발휘되기도 전에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했다. 그래서 KT 홍보실의 주니어 직원 7명과 시니어 직원 2명은 이를 바로잡을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을 고민하기 시작했는데, 그것이 '5G 태스크포스(TF)'가 됐다. 이때 결성된 TF가 내놓은 결과물이 바로 매거진5다. 5G TF의 팀원들은 주업과 병행하며 매거진5의 콘텐츠를 자발적으로 발굴해 뉴스레터에 실었다. 

5G TF 팀원들은 먼저 5G 품질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 직접 전국 고속도로를 달리며 5G 서비스가 잘 되는지를 점검했다. 한국 최남단 마라도를 찾아 KT 5G 커버리지를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마라도에서 꼭 먹어봐야 할 대표 음식 짜장면의 맛을 평가하는 콘텐츠도 덤으로 결들여 재미를 더했다. 마라도는 통신사 중 유일하게 KT가 5G 기지국을 설치한 곳이다.

 

'매거진5'에서 발행한 콘텐츠[사진=KT]

특히, 최보원 과장은 휴가차 방문한 뉴욕에서 미국과 한국의 5G 서비스를 직접 비교하고 '서울 vs 뉴욕, 무선 통신 품질 얼마나 차이 날까?'라는 제목의 분석 자료를 내놨다. 자료에 따르면, 뉴욕 시민들은 이동 중인 지하철에서 스트리밍 형태의 음원 서비스나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오랜 역사를 가진 뉴욕 지하철의 구조상 5G나 LTE 인빌딩 장비의 설치가 어렵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은 지하 터널에도 기지국이나 중계기가 약 200m 간격으로 설치돼 있기 때문에 끊김 없이 무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매거진5와 같은 새로운 홍보방식의 시도는 다른 업계에서도 자리 잡아가고 있다. 삼성전자의 제품과 서비스, 기업활동과 관련된 모든 기사를 직접 생산하고 전달하는 뉴스룸이 대표적이다. 청와대 공보실을 걸쳐 PR컨설팅 회사 에스코토스를 창업한 강함수 대표는 "기업도 콘텐츠를 원하는 사람을 찾아서 직접 전달하는 뉴스레터 같은 형태의 홍보 방식을 전략적으로 도입하는 추세"라고 했다. 이어 그는 "삼성전자 뉴스룸은 취재기능, 편집기능, 디자이너라는 언론사의 편집국과 같은 기능을 갖고 있다. 홍보실이 언론사의 뉴스룸과 같은 방식으로 조직을 바꾸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뉴스룸 CI[사진=삼성전자]

강 대표는 KT의 매거진5가 5G만을 다루고 타깃 독자를 언론인과 오피니언 리더로 한정한 것을 두고 제대로 된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제일 중요한 것은 독자 타깃을 정하고 오디언스(청중)의 킬러콘텐츠를 어떻게 찾을지가 중요하다"라며 "뉴스레터를 중심으로 운영하는 미디어나 출판사를 보면 구독자들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발굴해서 구독하게 만드는 게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보를 큐레이션 해서 독자에게 맞는 콘텐츠를 제공하면 구독할 확률이 높아진다. 과거 이메일 마케팅은 개봉률이 0.1%도 안 나올 정도로 도달률이 낮았다"면서 "지금은 독자를 발굴하기 위해 원하는 콘텐츠를 만들어서 공급하다 보니 독자와 관계성이 강화되는 측면이 있어 뉴스레터의 형태가 대단히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최근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각 기업 홍보실의 고민도 늘었다. KT는 매거진5를 시작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업무 혁신 프로젝트를 홍보실에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홍보실 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TF를 만들고 새로운 홍보 기법과 전략을 모색 중이다.

KT 홍보실 관계자는 "매거진5와 같은 시도를 다양하게 추진해 콘텐츠 프로바이더(CP)로서 역할을 확대하고, 영상 콘텐츠를 접목한 새로운 플랫폼도 준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