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자체 개발 기술 ‘공기윤활시스템’ 첫 적용 LNG운반선 인도

유진희 기자입력 : 2019-11-18 10:13
대우조선해양이 공기윤활시스템을 장착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한 척을 인도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리스 ‘마란가스’에서 2016년 6월 수주한 17만3400㎥ 규모 LNG운반선이다. 대우조선해양의 자체 개발 기술인 공기윤활시스템 'DSME ALS(Air Lubrication System)'이 새로 건조하는 LNG운반선에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너지절감기술인 공기윤활시스템은 선박 바닥 면에 공기를 주입해 선체와 바닷물 사이에 공기층을 연속으로 만들어 마찰 저항을 줄이며 연비를 높이는 기술이다.

DSME ALS는 기존 LNG운반선 대비 5% 이상의 연료 절감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된다. 평균 선박 운항을 20년으로 보면 약 1년 6개월 치에 달하는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는 셈이다.

대우조선해양은 “마란가스 측이 10월 시운전에서 연료 절감 효과를 확인하고 후속 선박에도 DSME ALS를 적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며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이 기술을 초대형컨테이너선, LPG운반선, 중형유조선 등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마란가스'로부터 수주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