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내년부터 은행계좌 서비스 실시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1-14 09:15
시티은행과 손잡고 금융업 진출..."구글페이 고객 1억명 전망" CNBC "IT 공룡들의 금융 진출 중 가장 대담한 행보"
구글이 시티은행과 손잡고 내년부터 미국에서 수표발행 등이 가능한 당좌 은행계좌 서비스를 실시한다.

13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구글은 시티그룹의 대출업체인 스탠퍼드 연방 크레딧 유니언을 통해 내년에 일반 소비자에게 은행계좌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는 구글 이름 대신 금융기관 이름을 내걸고 출시될 예정이다. 다만 이 계좌 개설·운용을 위한 수수료를 부과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당좌예금 계좌는 고객들이 잘 바꾸지 않는 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벌고 그들이 어디에서 쇼핑하며 어떤 청구서를 지불하는지 등의 숨은 보물 같은 정보"를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구글은 예금 서비스를 통해 확보한 고객 데이터는 외부에 유출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현재도 결제 서비스 '구글 페이'를 제공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주니퍼 리서치에 따르면 구글 페이 사용자는 내년에 전 세계적으로 1억 명에 달할 전망이다. 경쟁사인 애플 페이는 이미 지난해에 사용자 수가 약 1억4000만 명에 달했다.

CNBC는 "지금까지 있었던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의 소비자 은행 업무 진출 중 가장 대담한 행보"라며 "지금까지는 신용카드나 결제 플랫폼 제공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고 전했다.

WSJ는 미국의 대형 은행 중 하나인 시티그룹은 디지털 분야를 강화해 경쟁사인 JP모건 체이스보다 지점수가 훨씬 적은 약점을 딛고 예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아마존은 지난해 JP모건과 은행계좌 서비스를 두고 논의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애플은 올여름 골드만삭스와 손잡고 아이폰 고객들을 위한 신용카드를 선보였다.

차량호출 업체 우버는 지난달 금융 서비스를 총괄할 조직 '우버 머니'를 신설한다고 밝혔고 페이스북은 한 걸음 더 나아가 내년에 기존 통화를 대체할 가상화폐 '리브라'를 발행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CNBC는 "은행들은 수년간 작고 재빠른 핀테크들과의 경쟁을 걱정해왔다"며 "하지만 이미 수억 명의 소비자들과의 관계로 무장한 구글이나 아마존 같은 IT 공룡이 더 큰 위협이 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