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신한은행과 블록체인 기반 소상공인 정책자금 관리 플랫폼 구축

오수연 기자입력 : 2019-11-11 18:03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11일 신한은행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에서 ‘블록체인 기반 소상공인 정책자금 관리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은 블록체인 기반 소상공인 정책자금 스마트 관리 플랫폼 통합 구축, 정책자금 지원서비스 편의 제고를 위해 기관 간 협력할 것을 상호 합의하고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조봉환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왼쪽)과 진옥동 신한은행장(오른쪽)이 11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그동안 소상공인 정책자금 신청자는 공단, 은행 등 관련 기관에 직접 방문해 서류를 제출해왔다. 이 과정에 소상공인이 기관에 방문하는 횟수는 평균 5회 이상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이번 협약을 계기로 관련 기관 평균 방문횟수가 3회 내외로 줄어들고, 자금을 받기까지 소요되던 기간 역시 현행 대비 절반 수준으로 대폭 단축돼 소상공인의 이용이 편리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우수한 블록체인 기술력을 보유한 신한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보다 편리하고 가치 있는 정책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공단은 앞으로도 소상공인이 이용하기 편리한 정책금융 서비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신한은행은 본 협약에 따라 내년 상반기에 시범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며, 이를 통한 플랫폼 안정화 작업을 거쳐 모든 정책자금 취급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