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보잉 737NG 100대 점검 완료…13대 운항정지 상태

한영훈 기자입력 : 2019-11-11 19:30

[사진=연합 ]

국토교통부는 미국 보잉 항공기 737 NG(넥스트 제너레이션) 계열 기종 100대에 대한 점검을 완료한 결과, 동체 균열이 발견된 13대가 운항 정지 상태라고 11일 밝혔다.

국내에서 운영 중인 이 기종은 총 150대다. 국토부는 전날까지 누적 비행 횟수 2만회 이상인 79대와 2만회 미만 21대 등 총 100대에 대한 점검을 마쳤다.

비행횟수 2만∼3만 차례인 37대 가운데 동체에서 균열이 발견된 항공기 4대는 즉시 운항 중지 조치됐다. 앞서 누적 비행횟수 3만회 이상인 기종 중 균열이 발견된 9대도 운항 중지 조치한 바 있다.

국토부는 “동체 균열이 발생한 13대에 대해서는 제작사인 보잉에 균열 정보를 보내 기술검토와 자문을 받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보잉은 수리 방법과 절차를 마련하고 지난달 31일 한국에 긴급 수리팀을 보내 1일부터 순차로 수리를 진행 중이다. 수리 방법은 균열 부품을 완전히 교체하는 방식이다. 수리 기간은 한 대당 약 2주가 소요되며 내년 1월 초에 13대의 결함 항공기의 수리가 완료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번 점검에서 문제가 없다고 판명된 보잉 737NG 항공기도 미국 연방항공국(FAA) 기준에 따라 균열 여부를 반복 점검하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부 항공기 운항이 중지된 항공사가 무리한 운항을 하지 않게 하는 등 운항 관리 부분에 안전관리 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