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300만원 모병제... 국민 절반 이상 '반대'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1-11 11:10
찬성 33.3%, 반대 52.5%로 집계 모병제 찬성 의견 해마다 증가 눈길
월급 300만 원 모병제 도입에 국민 절반 이상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사병에게 월급 300만 원가량을 지급하는 모병제 도입'에 대해 찬성 33.3%, 반대 52.5%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전국에서 모두 모병제에 대한 반대 의견이 우세했으며, 나이대 별로는 20대와 50대와 60대에서 반대 성향이 강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 지지층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보다 반대 응답률이 높았다.

정치권이 내년 총선 공약으로 검토 중인 모병제가 국민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킬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다만, 해가 바뀔수록 모병제 찬성 응답률이 높아지는 현상도 뚜렷했다.

지난 2012년 8월 리어미터 조사에서 모병제 찬성 응답은 15.5%, 2016년 9월 27.0%, 이번에는 33.3%로 꾸준히 증가했다. 반면 반대 의견은 같은 기간 60.0%에서 61.1%로 높아졌다가 이번에 52.5%로 감소했다.

 

[사진=리얼미터]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