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제 맞은 '서울형 리모델링'..."추가 분담금 신경쓰여도 사업은 계속"

윤지은 기자입력 : 2019-11-07 16:52
'서울형 리모델링'에 참여하는 시범사업단지 가운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대상에 포함된 단지들은 이번 결정으로 분담금이 늘어날까 우려된다면서도 사업이 어느정도 궤도에 오른 만큼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형 리모델링은 서울시가 15년 이상 된 아파트를 행·재정적으로 지원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남산 타운(3118가구) △신도림 우성1·2·3차(각각 169·239·234가구) △문정 시영(1316가구) △문정 건영(545가구) △길동 우성 2차(811가구) 등 7개 단지를 시범사업단지로 지정하고 이들 단지에 '리모델링 기본설계 및 타당성 검토 용역' 등을 무상 지원했다.

이들 7개 단지 가운데 상한제 적용 대상은 문정 시영, 문정 건영, 길동 우성 2차 등 3개 단지다. 현행 주택법상 일반분양 물량이 30가구 이상이면 상한제 적용을 받을 수 있는데, 정부가 지난 7일 발표한 바에 따라 이들 3개 단지는 상한제 대상 지역 안에도 포함돼서다.

7일 송파구 문정동 문정 시영 조합 관계자는 "분양가를 1000만원 받을 걸 800만원밖에 못 받게 되면 조합원 수익이 줄어드니 부담이 되는 것은 맞다"면서도 "상대적으로 우리는 분양하는 가구수가 196가구 정도로 많지 않아 재건축처럼 큰 영향권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리모델링 아파트는 재건축 아파트에 비해 평면 등이 떨어지다보니 애초에 사업성 분석 시 분양가를 최대치로 잡지 않았다"면서 "시세의 85~90% 정도로 잡았기 때문에 상한제의 영향은 미미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오히려 상한제가 '호재'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그는 "상한제 대상 지역이 초미의 관심사였는데, 우리가 대치동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위치라는 게 인증된 셈이라 종후 자산 가치는 더 올라갈 거로 내다본다"고 말했다.

문정 시영은 현재 포스코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다. 오는 23일 시공사 선정 총회가 예정돼 있다. 조합원의 과반이 총회 현장에 참석하고, 참석자의 과반이 찬성하면 포스코건설이 정식 시공사로 선정된다. 시공사 선정 후 안전진단 신청, 건축심의 접수 등 절차가 이어진다. 조합은 시공사 선정이 불발될 경우 수의계약을 통해 시공사를 뽑는다는 생각이다.

강동구 길동 우성 2차 역시도 상한제 적용을 예측해 분양가를 보수적으로 책정한 만큼 별다른 분위기 변화는 없다는 설명이다. 길동 우성 2차는 기존 811가구를 932가구로 탈바꿈할 계획이라 상한제 적용을 받는 단지다.

길동 우성 2차 리모델링 추진위원장은 "우리 단지는 상한제 적용을 염두하고 분양가를 3.3㎡당 3000만원 정도로 낮게 잡았다. 상한제에 따른 금액이 2800만원인데, 여기에 물가상승률을 적용하니 3176만원이 되더라. 이 금액도 높지 않은데 176만원은 떼냈다"며 "이 때문에 지난 3일 가진 주민 설명회 때 공개한 분담금이나, 지금 책정한 분담금이나 차이가 없고 주민 반발도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외려 지난 3월 주민들을 대상으로 리모델링 추진 찬반을 조사했을 때보다 지금 찬성 비율이 5% 정도 올라갔다"고 덧붙였다.

송파구 문정 건영은 오는 18일 송파주 주관으로 열리는 주민 설명회에서 개략적인 분담금이 공개되는 만큼 아직 주민들의 분위기를 판단하긴 이르다는 전언이다. 문정건영은 현재 서울시 지원 용역을 모두 마치고 용역 결과를 알리기 위한 주민 설명회를 앞두고 있다.

해당 단지는 설명회를 마친 뒤 조합 설립을 위한 주민 동의서 징구에 들어간다.

문정 건영은 현재 545가구 규모로 리모델링을 통해 81가구 증축이 예정됐다.
 

[사진 = 각 조합 및 추진위]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