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철희·표창원 불출마 선언에 "지도부에서 만류할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25 11:33
"이해찬 귀국하면 별도의 자리 만들어 설득할 것"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표창원(초선·경기 용인정), 이철희(초선·비례대표) 의원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과 관련, "당 지도부에서 만류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초선이지만 다양한 의정활동을 했고 대중적 인지도가 있으신 분인데 지도부 협의없이 독자적으로 불출마 선언을 했기 때문에 이인영 원내대표가 설득하실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해찬 대표가 해외에 계시기 때문에 오면 별도의 자리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그는 "인간적 고뇌에 대해선 공감하는데 정치 개혁과 우리나라 정치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분이기 때문에 당으로선 설득, 만류 작업을 해볼 생각"이라고 했다.

앞서 이 의원과 표 의원은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두 의원 모두 지난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당시 대표가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영입한 케이스다. 표창원 의원은 1호, 이철희 의원은 14호다.

지도부와 협의없는 독자적 불출마 선언에 대해 당내에선 불만이 감지된다. 당 한 관계자는 "편하게 뱃지를 단 초선 의원들이 험지에 출마하진 못할 망정 총선을 회피해서야 되겠느냐"고 말했다. 

경북 구미을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김현권(초선·비례대표) 의원은 두 의원을 향해 "차제에 대구, 경북으로 오시라. 정신이 번쩍들 만큼 엄혹한 현실이 있다. 여기서 싸우자. 그리고 승리하자"며 "뭔가 하나는 하고 떠나야 하지 않겠나? 다음세대를 위해서라도 밭을 갈고 풀은 뽑아 놓고 가자"고 했다.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