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김현권, 이철희·표창원 불출마에 "대구, 경북으로 와서 싸우자"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24 14:19
"다음 세대 위해서라도 밭을 갈고 풀은 뽑아 놓고 가자"
경북 구미을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김현권(초선·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이철희·표창원 의원 등의 연이은 불출마 선언에 대해 "차제에 대구, 경북으로 오시라"고 권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는 국회에서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국회의 구성 자체를 바꿔야 가능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촛불의 시민정신이 행정수반은 바꿨지만 국회 권력은 여전히 촛불 이전"이라며 "낡은 정치는 낡은 사람에 있다. 우리는 총선에서 사활을 걸고 싸워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정신이 번쩍 들 만큼 엄혹한 현실이 있다. 여기서 싸우자. 그리고 승리하자"며 "뭔가 하나는 하고 떠나야 하지 않겠나?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밭을 갈고 풀은 뽑아 놓고 가자"고 했다.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