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GDP 0.4% 성장 그쳐…민간·정부 모두 부진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0-24 08:00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예상치를 밑돌면서 사실상 올해 연간 성장률이 1% 수준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9년 3/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3분기 GDP 성장률은 전분기대비 0.4%를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로는 2.0% 성장했다.

이로써 올해 연간 성장률은 2.0%를 하회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3분기와 4분기 경제성장률이 평균 0.6%을 넘어서야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이 연 2.0%를 지킬 수 있다.

2분기 성장을 이끌던 정부의 기여도(1.2%p)는 3분기 재정 집행 동력이 떨어지며 0.2%p에 그쳤다.

분기별 정부 재정 집행 규모는 1분기 138조2000억원, 2분기 137조2000억원, 3분기 96조6000억원이다. 1분기 성장률이 -0.4%였고, 정부 기여도가 -0.6%p에 달하자 2분기 예산 집행을 집중한 결과다.

그렇다고 민간 기여도가 개선된 것도 아니다. 민간의 기여도는 전분기(-0.2%p) 기저효과로 플러스 전환(0.2%p)했지만, 경제 성장을 이끌 수준은 아니었다.

4분기 전망도 밝지는 않다. 10월 1~20일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9.5% 감소해 지난해 12월 이후 11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예고했다. 8월 전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5% 증가했고 이중 서비스업 생산이 전월 대비(1.2%), 전년 동월 대비(2.4%) 모두 늘었다. 광공업 생산은 전월 대비 1.4% 감소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