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짜장면 배달이 늦는 이유가 있다?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0-22 08:18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기상 예보와 날씨에 따른 금융 소비자의 행태 변화' 발표

날씨와 기상 예보에 업종마다 다르게 반응하는 등 날씨가 업종별 매출에 미치는 영향이 차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맑은 날의 카드 매출이 높았으나 백화점이나 중식점 등은 눈·비 오는 날의 매출이 더 많았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기상청의 날씨 데이터와 신용카드 및 금융권의 실제 데이터를 활용해 기상 예보와 날씨에 따른 금융 소비자의 행태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22일 발간했다.

연구소가 기상청 날씨 데이터와 하나카드 일평균 매출 집계 데이터를 통합 분석한 결과를 보면, 대체로 평일·공휴일 모두 날씨가 맑은 날의 카드 결제액이 그렇지 않은 날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업종별로는 쇼핑·유통업종은 눈·비 오는 날의 카드 매출이 맑은 날보다 크게 늘어났다. 실외 활동관련 업종이나 결제와 동시에 소비하는 업종 등은 맑은 날보다 눈·비가 오는 날의 매출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실내활동업종 중에서는 골프연습장이 눈·비가 올 경우 매출이 늘어나는 반면, 노래방이나 당구장의 매출은 감소해 차별화된 양상이 나타났다.

아울러 식생활업종의 날씨 영향이 두드러졌는데 눈·비가 올 경우 요식업의 경우 평일의 매출이, 식재료업종의 경우에는 공휴일의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업종별로는 수산물(-19%), 이비인후과(-11%), 정육점(-10%), 안과(-7%), 시외버스(-4%) 등의 매출이 눈·비가 올 경우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 기상 예보와 실제 날씨에 각각 다르게 반응했다. 대리운전·여객선 등은 실제 날씨에 민감했고, 예약위주인 숙박업소·종합병원·출장연회 등은 기상 예보에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필수재나 일상 생활에서 잦은 소비를 하는 주유소·편의점·커피전문점 등의 매출은 실제 날씨나 기상 예보에 덜 민감했다.

국내 주식시장도 기상특보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 특보가 발효된 날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평균 0.26% 하락해 특보가 없는 날의 지수 등락률(-0.03%)보다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특보 중에서도 호우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날의 지수 감소폭이 컸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양정우 연구원은 "국내 기상 특보와 실제 일자별 코스피·코스닥 지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기상 특보가 발효된 날의 주식 시장 수익률이 평균적으로 하락하는 현상이 확인됐다"며 "이는 날씨가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친다는 다수의 해외 논문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고 밝혔다.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