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한일 청년, 역사 등 영향 없이 양국관계 바라봐야”

도쿄=원승일 기자입력 : 2019-10-23 14:44
23일 게이오대 학생 만나 "경제는 경제대로 맡기면서부터 해결 시작" 아베 면담 시 "대화, 좀더 본격화하도록 후원해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한일 청년들의 교류는 (양국) 상황에 영향 받지 않고 미래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도쿄 게이오대에서 일본 젊은이 20여명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청년들은 게이오대 법학부 3~4학년 학생들로 동아시아 국제정치와 한반도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

한 일본 학생이 “최근 한국 관광객이 줄어들었고, 지방 경제 악영향 미치고 있는데 한일 관계 해결 실마리 보이지 않는다. 양국 젊은이들의 미래 지향적 대화는 구체적으로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 총리는 “상대가 나를 싫어하는게 아닐까 생각하면 편하게 여행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 그런 불편한 마음을 양국 국민이 갖고 있다는 건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라며 “그런 불편한 마음을 없애드리도록 정치가 좀더 지혜를 짜내고 분발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모든 것을 해결하기가 어렵다면 우선 경제부터, 경제는 경제대로 해결하라고 맡기면서부터 해결을 시작하는 건 어떨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한일 청년들의 교류는 상황에 영향 받지 않도록 정부가 지원을 강화하는 것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며 “아버지 세대가 역사로부터 상처를 갖고 양국 관계 바라봤다면 여러분은 그 어떤 상처도 받지 않으면서 상대를 보고 미래를 구축하는 것이 어른들의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일 관계 악화를 우려하는 질문도 나왔다.

이 총리는 “한일 관계는 1965년 국교정상화와 그때 체결된 여러 조약과 협정 위에 있다. 일본처럼 한국도 체결된 모든 협정을 존중하며 지켜왔다”며 “다만 협정의 일부에 대한 해석의 차이가 있어왔고, 그런 부분적인 견해차이가 문제로 표출될 때마다 한일 양국은 대화로 문제를 조정하고 해결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양국이 부닥치고 있는 문제들은 과거에도 있어왔던 문제들이고, 과거의 우리가 해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대화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한일 관계는 극도로 악화됐다.

일본 정부는 징용 배상 문제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과 이에 따른 경제협력자금 지원 등으로 종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따라서 대법원 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으로 '국제법 위반'이라고 보고 있다.

반면 한국 대법원은 청구권협정으로 개인의 청구권까지 소멸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고, 정부도 사법부 판결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일본 도쿄 게이오대에서 대학생 20여명과 '일본 젊은이와의 대화'를 하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기자들을 만난 이 총리는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면담에서 청년들과의 대화 내용을 언급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총리는 “청년 얘기들은 거론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며 “한일 관계를 이대로 둘 수 없다는 데에 이의가 없으리라 생각된다. 이번 기회에 대화를 좀더 본격화하도록 양국의 지도자, 정부가 뒤에서 미는 후원의 역할을 더 했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본이) 세계 지도 국가의 하나로서의 여유나 배려 이런 것을 지켰으면, 잃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대화에서는 '서울에서 많은 집회가 이뤄지는데 한국인의 가장 큰 관심사가 무엇이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 총리는 "한국인의 가장 큰 관심은 경제와 살림살이"라며 "특히 한국인들은 공정함이나 정의에 대한 대단히 예민한 감각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공정함이나 정의에 어긋나는 일이 생기면 거기에 항의하거나 이의를 제기하는 것을 봇물처럼 쏟아내는 경향이 한국 민주주의를 굉장히 활력 있게 만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집회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읽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