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교육부, 'AR·VR 활용 미래교실 구축' 협약 체결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0-23 12:00
AR·VR 콘텐츠 플랫폼 '톡톡체험교실'을 활용
LG유플러스는 교육부와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 주요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AR(증강현실)/VR(가상현실)을 활용한 미래교실'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23일 체결했다.

LG유플러스가 교육부와 협업하는 미래교실은 교과과정에 필요한 견학·체험 학습 등을 AR과 VR을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학습하는 실감형 교육 모델이다.

미래교실 구축을 위해 LG유플러스가 개발한 교육용 AR·VR 콘텐츠 플랫폼 '톡톡체험교실'을 활용한다. 톡톡체험교실은 교과로서만 보던 문화재와 지역명소, 동식물 등의 생생한 모습을 교실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다양한 AR·VR 콘텐츠를 제공한다.

특히 톡톡체험교실은 학교 현장에 있는 선생님들로 구성된 전문 자문단과 함께 선별하고 제작한 600여편에 달하는 콘텐츠가 최대 강점이다.

LG유플러스가 에듀테크 전문 기업 아이스크림미디어와 제작한 고품질 교육 콘텐츠 300여편을 활용할 수 있으며 구글의 교육용 AR·VR 서비스인 '익스페디션(Expeditions)'의 다양한 콘텐츠도 이용 가능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교육부와의 업무협약 체결과 관련해 "AR·VR 기술이 교육 현장에서 활용돼 많은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유용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며 "5G와 AI 등 첨단 기술과 교육을 결합한 미래교실 구축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