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KT, 알아서 척척 '커넥티드카' 1차 협력 과제 완료

유진희 기자입력 : 2019-10-22 10:54
현대모비스와 KT가 차량을 이동통신망에 연결하는 ‘커넥티드카’ 1차 협력 과제 개발을 완료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1일 KT,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있는 자사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 공동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협업과제를 논의하는 기술협력 성과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양사는 지난해 8월 5G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KT는 지난해 말 5G 인프라를 서산주행시험장에 구축했다.

올해 1월부터는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본격적으로 1차 과제인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이동통신 기반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는 자사 자율주행 시험차 ‘엠빌리’의 센서를 통해 교통 정보를 수집하고, 주행에 영향을 주는 핵심 정보를 추출해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KT는 엠빌리에 장착되는 5G 단말기와 5G 통신 기지국 간 연결을 지원하고, 현대엠엔소프트는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지도를 실시간으로 수정, 업데이트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엠빌리가 KT 통신망과 연결한 커넥티드카 활용 사례들을 선보였다.

시연회에 나온 엠빌리들은 차례로 자율주행을 하면서 앞 차량은 카메라와 레이더 등을 통해 확보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뒤 차량에 전달했다. 앞 차량이 공사 구간을 발견하고 멈추자 뒤따라가던 차량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최적 경로를 수정해 우회했다.

돌발 상황 시연에서는 앞 차량이 갑자기 뛰어든 자전거를 발견하고 급정거하자 바로 뒤 차량도 센서로 인지하고 즉시 섰다. 맨 뒤에 가던 차량은 통신망으로 정보를 전달받아 차선을 변경했다.

이번 시연은 미국 자동차공학회(SAE)에서 제시하는 커넥티드카 기술의 대표적 활용 사례들로 기술의 완성도를 글로벌 기준에 맞춘 것이다.

양사는 향후 5G 통신망을 활용해 일반 도로에서 주행하는 자율주행 시험차량의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통신 기술을 갖춘 KT와의 시너지를 통해 짧은 시간 내 완성도 높은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커넥티드카 기술의 신뢰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21일 충남 서산에 있는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시험차 ‘엠빌리'가 KT 통신망과 연결한 커넥티드카 활용 사례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