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만든 다임러, 韓스타트업 키운다

현상철 기자입력 : 2019-10-22 09:38
메르세데스-벤츠 모기업인 다임러 그룹이 한국의 역량있는 미래차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한다. 다임러 그룹의 글로벌 스타트업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도 내년 하반기 한국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박영선 장관이 독일 다임러 등 유럽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의 스타트업‧벤처기업과 유럽 글로벌 기업 간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2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유럽기업 한국 지사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스타트업‧벤처기업과 유럽 글로벌 기업 간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했다.[사진 = 중기부]


박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다임러의 마티아스 루어스(Matthias Luehrs) 해외총괄사장을 면담해 미래차 분야 스타트업 지원 방안을 협의했다.

박 장관과 루어스 해외총괄사장은 한국의 역량있는 미래차 분야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을 위해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과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를 공동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는 미래모빌리티 분야에서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스타트업의 발굴‧육성을 위한 다임러 그룹의 글로벌 스타트업 플랫폼이다. 2016년 이후 미국‧중국‧싱가포르‧인도 등에서 개최된 바 있다.

내년 하반기 우리나라에서도 개최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다임러와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등 미래차 분야의 스타트업 기술역량이 제고되고 해외진출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장관은 다임러에 이어 바스프‧로레알‧필립스‧SAP‧슈나이더일렉트릭 등의 기업과도 만났다.

박 장관은 로레알, 필립스 등 유럽기업의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을 위한 매칭이 지속적이고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중심으로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 한국과 유럽기업들이 참여하는 ‘한‧유럽 스마트팩토리 포럼’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분야 공급기업 창업 지원, 협업모델 발굴 및 글로벌 표준에 관한 협력을 강화한다.

제조공정 관련 기술지원이 필요한 중소기업은 SAP와 슈나이더일렉트릭을 중심으로 컨설팅 등 다양한 혁신활동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박 장관은 “연결을 통해 혁신이 이루어지는 4차 산업혁명에서 개방성과 다원주의를 중시하는 유럽기업들과의 협력은 우리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에게 귀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한‧유럽기업들 간 분업적 협업을 통해 혁신이 가속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