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악재 아시아나 인수 연내 매각 ‘불투명’... 본입찰도 난항 전망

유진희 기자입력 : 2019-10-20 19:00
잇단 악재로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이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다.

산더미 같은 부채뿐 아니라 부실경영으로 인한 문제들이 하나둘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은 본입찰 조건을 예상보다 까다롭게 제시한 상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아시아나 여객기가 인천공항에서 운항을 준비하던 중 엔진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승객이 탑승 전이어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엔진 등 기체가 손상을 입었다.

현재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아시아나의 항공기 관리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지나치게 많은 노후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은 상황이라 안전에 관해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앞서 지난 17일 아시아나는 2013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 착륙 사고 이후 정부가 내린 ‘노선 45일 운항정지’ 처분 취소 소송에서도 패소했다. 이번 판결로 아시아나는 향후 6개월 이내 운항정지를 시행해야 한다. 해당 노선 운휴로 인한 매출 감소 11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달에는 게이트고메코리아(GGK)’가 최근 137억원의 기내식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국제중재위원회에 중재를 신청했다. GGK는 아시아나 항공기에 며칠간 기내식을 싣지 못하며 물의를 일으킨 이른바 ‘기내식 대란’의 원인을 제공한 업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나가 국내 2위의 국적항공사로서 충분히 매력적인 매물이지만 장기간 경영악화로 여러 불안요인을 안고 있다”며 “최근 아시아나 심사 과정에서 정보제공 문제로 불협화음이 나오고 일정도 조금씩 늦춰지는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적격인수후보(쇼트리스트)인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등이 내달 본입찰을 앞두고 볼멘소리를 내는 배경이다. 아시아나 본입찰 참여에 최소 1조원 중반대의 자금이 필요한 데다 향후 정상화에도 상당한 수혈이 필요할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이와 별도로 9조6000억원에 이르는 부채도 떠안아야 한다. 

실제 산업은행은 본입찰 안내서에 ‘대상신주 인수 대금 총액의 최저한도를 금융지원 실행금액인 8000억원으로 설정했다’고 명시했다. 아시아나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최근 적격인수후보들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본입찰 안내서를 배포했다. 본입찰은 내달 7일 이뤄진다.

문제는 채권단이 이번 본입찰 안내서를 통해 아시아나 지원 자금 전액 회수 의지를 내비쳤다는 점이다. 채권단은 지난 4월 아시아나 매각 발표 직전 이 회사의 5000억원 규모 영구전환사채(CB)를 인수하고, 3000억원 상당의 보증신용장도 줬다. 총 8000억원으로 대상신주 인수 대금 대상 총액과 같은 규모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나가 신주를 통해 확보한 자금 전액을 채권단의 지원금 상환에 사용하면 정상화는 어떻게 진행하냐”며 “향후 절차를 통해 최종 인수자와 어느 정도 조율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당초 언급됐던 대기업들이 아시아나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흥행에 실패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본입찰도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돼 연내 매각을 마무리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전했다.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