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매체 "경제 성장률 작년보다 낮지만 전체적으로 안정"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0-19 16:30
"세계 경기 둔화 외부 하방압력 크다"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27년 만에 가장 낮은 6.0%를 기록하면서 글로벌 경제 둔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이 올해 성장률이 지난해보다 낮지만, 전체적으로 안정적인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19일 논평(論評)에서 "3분기 성장률이 복잡한 외부 요인에 의해서 지난해보다 낮았지만, 국내적으로 내구력이 받쳐주기 때문에 여전히 중국 경제가 안정적으로 운행 중"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의 경제 성장 속도가 완화한 것은 맞지만, 취업 상황이나 규모는 양호한 상태고, 특히 서비스업의 국내총생산(GDP) 비중은 지속해서 늘고 있다"면서 "국민 소득 성장세도 안정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고정 자산 투자 역시 전년 동기대비 5.4%나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이날 논평을 통해 "올해 세계 경제와 국제 무역 성장이 둔화하고 있다"면서 "여기에 더해 국내 경제의 하방 압력이 높은 상황에서 중앙 정부가 내놓은 경제 정책이 비교적 하방압력을 잘 견뎌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첨단 기술 제조업 분야의 투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면서 "현재 중앙정부의 정책을 유지하면서 중소기업과 민영기업의 발전을 촉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