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기자협회 “알릴레오 성희롱 재발방지책 마련해야”

조현미 기자입력 : 2019-10-16 22:00
유시민 이사장·발언 당사자 사과도 촉구

[유시민의 알릴레오 캡쳐]


한국기자협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는 성희롱 발언을 사과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기자협회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알릴레오에서 상식을 벗어난 성희롱 발언이 생중계되는 충격적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알릴레오 생방송에선 패널로 나온 기자가 “검사들이 KBS 모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가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 등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유 이사장은 다음 날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된 발언을 한 기자도 “상처와 예상치 못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음은 한국기자협회 성명서 전문이다.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의 비상식적인 성희롱 방송을 개탄한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상식을 벗어난 성희롱 발언이 생중계되는 충격적 사건이 발생됐다.

지난 15일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이란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된 ‘알릴레오’에서 한 패널이 “검사들이 KBS의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는 발언을 기자의 실명과 함께 거론했다.

나아가 다른 출연자가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검사가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며 성희롱 발언을 이어갔다.

방송 말미에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듯 “의도하지 않았지만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린다”고 했지만 그에 말에 앞서 밝힌 “사석에서 많이 하는 얘기”라는 발언 또한 충격적이다. 평소 사석에서 여성에 대해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것인가.

우리는 99만 명의 구독자가 시청하는 라이브 유튜브 방송에서 여과 없이 진행된 이번 성희롱 사태에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

한국 사회는 미투 운동을 계기로 보다 건전한 사회로 변화되어 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구태의연한 사고를 버리지 못하고 과거의 잘못된 언행들을 일삼는 사람들이 있음에 부끄러움을 떨칠 수 없다.

한국기자협회는 이번 발언 당사자의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진행자로서 세심하지 못했던 유시민 이사장의 책임 있는 자세와 반성, 그리고 ‘알릴레오’ 제작진의 재발 방지책을 촉구한다.

2019년 10월 16일 한국기자협회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