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2020년도 조직 안정화를 위한 기준인건비 확보

박흥서 기자입력 : 2019-10-16 08:28

시흥시청 전경[사진=시흥시]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안정적 조직운영을 위한 2020년 기준인건비를 확보했다.

행정안전부의 2020년도 기준인건비 산정 결과, 시흥시는 총 100명의 기준인력을 배정받아, 내년에도 안정적인 조직 관리를 위한 인력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결과는 조직팀 신설이후 경기도 시군에서 가장 많은 인력을 확보한 2019년 이후, 2년 연속 달성한 성과이다. 특히 시흥시가 추진 중인 도시개발 사업 및 지역 특화사업과 국가시책사업의 추진을 위해 필요한 인력 등이 증가했다.

이는 경기도의 화성시(186명), 수원시(156명), 고양시(128명), 성남시(125명), 평택시(122명), 용인시(117명)에 이어 경기도 7위의 규모다. 이로써 50만 이상 대도시급의 순증인력을 확보하게 됐다.

시흥시 조직부서 관계자는 “2020년에도 성과 중심의 인력 관리와 내실 있는 조직 운영을 통해 향후 50만 대도시 진입을 준비하는 조직기반을 마련하고, 신규 행정수요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조직을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