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노벨경제학상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에스테르 뒤플로, 마이클 크레머

배인선 기자입력 : 2019-10-14 18:57
올해 노벨 경제학상이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에스테르 뒤플로, 마이클 크레머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한림원) 노벨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인 아브히지트 바네르지와 에스테르 뒤플로, 그리고 미국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 마이클 크레머를 2019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경제학상은 사실 엄밀히 말하면 '노벨상'이라고는 할 수 없다. 문학, 평화, 생리의학, 물리, 화학 등의 공식적인 노벨상과는 달리 1968년 스웨덴 중앙은행 창립 300주년을 맞아 만든 상으로,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에 따른 원칙에 의거해 스웨덴왕립과학원이 선정해 시상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