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설리 사망… 네티즌 "악플러들 반성해야"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0-14 18:09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에프엑스' 출신인 가수 겸 탤런트 설리가 사망하면서 그가 생전 시달렸던 악성 댓글(악플)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14일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설리가 수정구 심곡동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설리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 중이다. 그는 방송에서 "눈이 크지 않고 코가 오똑하지 않고 얼굴에서 제대로 된 부분이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경험을 털어놓은 바 있다.

또한 "종합검진을 위해 산부인과 검사를 받으러 가는 것만 보고 임신설이 돌았다"며 루머 경험을 얘기하기도 했다.

설리의 사망 원인이 극단적 선택으로 알려지면서 악성 댓글에 대한 비판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설리의 사망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악플러들이 죽인거다", "악플러들 반성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 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 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