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덱스 2019] 8조8304억원 투입된 차세대 한국형 전투기 공개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0-14 14:53
외형 F-35A 연상, 속도 마하 1.8·스텔스 기능 탑재 공대공미사일·합동직격탄 등 7700㎏ 탑재 가능
차세대 한국형 전투기(KF-X) 실물 모형이 14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2019)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KF-X 외형은 5세대 스텔스 전투기인 F-35A를 연상시켰다.

특히 기체 바닥과 날개에 10개의 '파드'(POD·미사일·연료통 등을 달 수 있는 장치)에 다량의 무장이 장착된 점도 눈길을 끌었다.

 

KF-X 실물모형 공개 [사진=연합뉴스]


사업 주관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따르면, KF-X의 최대 탑재량은 7700㎏에 달한다.

KAI 관계자는 "단거리 공대공미사일인 독일제 IRIS-T, 지상 정밀폭격이 가능한 BLU-109 레이저유도폭탄(LJDAM) 등의 공대지미사일을 탑재한다"며 "현재 개발 중인 장거리 공대지유도무기(한국형 타우러스) 무장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KF-X 최대 추력은 4만4000lb(파운드), 최대 이륙중량은 2만5600㎏이다. 최대 속도는 마하 1.81(시속 2200㎞), 항속거리는 2900㎞다. 최신 항전장비와 능동주사식 위상배열(AESA) 레이더 및 최신센서 등이 탑재돼 고기동력을 갖추고 있다.

KF-X 사업은 2016년 1월붜 개발비만 총 8조8304억원이 투입됐다. 시제 1호기는 2021년 상반기에 출고되며 2026년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다.

 

KF-X 실물모형 공개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