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원 넷마블 부사장 "웅진코웨이 인수로 사업 안정성 강화될 것“

정두리 기자입력 : 2019-10-14 13:58
코웨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컨퍼런스콜서 시너지 창출 계획 밝혀
서장원 넷마블 부사장은 14일 웅진코웨이 인수 관련 컨퍼런스콜(회의통화)에서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넷마블의 기술력이 결합되면 코웨이는 스마트홈 구독경제 시장의 글로벌 메이저 플레이어가 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했다"면서 "성장 중인 플랫폼형 구독경제 사업자 인수로 넷마블의 사업 안정성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웅진그룹은 이날 웅진코웨이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했다. 계약이 성사되면 넷마블은 코웨이 지분 25.08%를 소유한 1대 주주로서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서 부사장은 “이번에 코웨이에 투자를 진행하게 된 것은 게임사업 한계나 성장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이 아니”라면서 “자체적인 사업 다각화를 위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게임 사업에서 확보한 유저 빅데이터 분석 및 운영 노하우를 코웨이가 보유한 모든 디바이스에 접목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글로벌 구독경제 시장 규모가 2020년 약 5300억 달러(약 600조원), 같은 기간 국내 개인 및 가정용품 렌탈 시장 규모가 10조7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 부사장은 "구독경제는 기존 생태계와 충돌이 없고, 안정된 현금 흐름 창출이 가능하다"며 "렌탈 모델은 변화가 느렸으나 향후 IT기술과의 결합에 따른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서 부사장은 이번 인수를 통해 추가적인 인력 충원와 확대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서장원 넷마블 부사장.[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