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LG CNS, "97조 클라우드 관리 시장 잡아라"

강일용 기자입력 : 2019-10-14 15:10
SK C&C, LG CNS 클라우드 SI 기업 국내 클라우드 강소 기업에 투자 단행... 클라우드 관리 역량 강화로 멀티 클라우드 시장 선점 계획 SK와 LG 계열사의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성공적 완수 기대
SK㈜ C&C와 LG CNS가 클라우드 매니지드(전환·운영) 사업 강화를 위해 국내 강소 IT 기업과 협력에 나섰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멀티 클라우드 관련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멀티 클라우드란 기업이 특정 클라우드 플랫폼에 종속되지 않도록 2개 이상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해 서비스를 구축·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14일 SK C&C는 마이크로소프트(MS) 퍼블릭 클라우드 '애저' 관련 국내 1위 관리 업체인 클루커스의 지분 18.84%를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LG CNS는 아마존웹서비스(AWS) 퍼블릭 클라우드 관련 국내 1위 관리 업체인 메가존클라우드와 함께 '클라우드 전환·운영 전문 합작 법인'을 연내 설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SK C&C, LG CNS라는 대규모 클라우드 SI 기업과 클루커스, 메가존클라우드 등 클라우드 강소기업의 합종연횡이 조용히 진행되고 있다.

SK C&C와 LG CNS가 국내 클라우드 강소기업에 관심을 두는 가장 큰 이유는 급성장하고 있는 클라우드 매니지드 시장 관련 기술과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양사는 이번 투자로 '클라우드 컨테이너', '쿠버네티스'와 같은 핵심 기술 역량을 확보해 기업이 원하는 모든 형태의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클라우드 사업자인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에 따르면, 국내 클라우드 시장 규모는 2019년 2조3000억원에서 2020년 2조7000억원, 2022년 3조7000억원으로 연평균 19%의 고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기존 IT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려는 국내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관심도 함께 커지고 있다. 하지만 IT 인력이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시스템을 이상 없이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따라서 기존 IT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운영해주는 클라우드 매니지드 사업도 클라우드 사업 못지않게 급성장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2025년 전 세계 클라우드 매니지드 시장은 825억 달러(약 97조6000억원)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기업들이 자사 시스템과 서비스가 AWS, MS, IBM, 구글 등 특정 기업의 클라우드에 종속되는 것을 막기 위해 멀티 클라우드에 관심을 가지면서 클라우드 매니지드의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다. 여러 클라우드를 이용하면 그만큼 서비스 구축·전환·운영 난이도가 올라간다. 특히 운영의 경우 기업이 여러 개의 클라우드를 동시에 모니터링해야 해서 그만큼 부담이 가중된다.

이러한 기업들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SK C&C와 LG CNS는 여러 개의 클라우드에 나뉘어 있는 서비스를 한 군데에서 운영·관리·보수할 수 있는 멀티 클라우드 통합 관리도구인 '클라우드 제트(Cloud Z)'와 '클라우드엑스퍼(CloudXper)'를 출시해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다.

양사는 지속적인 외부 파트너십으로 기술과 인력을 확보해 계열사와 고객사의 클라우드 전환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계획이다. SK C&C는 2022년까지 SK계열사 주요 시스템의 약 80%를 클라우드로 전환할 예정이다. LG CNS는 2023년까지 LG계열사의 클라우드 전환율을 90%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대한항공의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사진=LG CNS, SK C&C CI]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