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소환불응'…국감 이후 협의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0-13 17:30
자유한국당은 13일 검찰의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를 위한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언론장악저지 및 KBS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회의 직후 '소환 조사에 응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정감사 동안에는 원내대표로서 총괄해야 하는 부분이 있어 지금 출석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국감이 종료된 이후 일자를 협의해서 출석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검찰이 오는 17일 일부 의원에 대한 소환 통보를 한 데 대해서도 응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이 소환 없이 기소할 것'이라는 일각의 전망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해서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기본적으로 불법 사·보임이 이뤄졌고, (패스트트랙 반대가) 정치 행위에 불과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책임을 질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있다면 제가 지겠지만, 정치 행위이고 정당 행위라는 점을 다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언론장악저지 및 KBS수신료 분리징수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