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싱가포르, 설탕 다량 함유 음료, 전면 광고 금지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19-10-11 18:02

[싱가포르 정부는 10일, 설탕 함유량이 많은 음료에 대해 국내 선전 광고하는 것을 금지하는 방침을 밝혔다. = 10일, 싱가포르 중심부 (사진=NNA)]


싱가포르 정부가 10일, 탄산음료나 주스 등 설탕을 다량으로 함유한 음료에 대해 국내 광고선전활동을 전면 금지할 방침을 밝혔다. 현지 언론에 의하면, 이와 같은 정책을 도입한 나라는 싱가포르가 처음이다. 국민 건강 증진을 도모하기 위한 조치이다.

보건부 애드윈 톤 수석 국무장관(법무・보건담당)에 의하면, 동 정책은 모든 미디어가 대상이다. 구체적인 시행시기, 벌금액 등 상세한 사항은 아직 공표되지 않았다.

설탕을 다량으로 함유한 음료를 판매할 경우, 영양성분 개요 라벨을 상품 정면에 부착하는게 의무화된다. 라벨 내용 중 설탕 항목을 강조하는 규정도 검토되고 있다.

소비세, 제조사・수입업자에 대한 세금 도입, 설탕 함유량이 과다한 음료판매 금지 등도 검토하고 있다.

보건부에 의하면 설탕을 다량으로 함유한 음료를 하루 250㎖ 섭취하면,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최대 26% 높아진다고 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