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첩약 급여화, 정쟁 수단 악용 말라”

김태림 기자입력 : 2019-10-11 13:04
거짓뉴스, 강력 대응 경고

[사진=대한한의사협회 홈페이지]


한의사단체가 첩약 급여화를 조건으로 한 청와대와의 유착 의혹을 부인했다.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는 11일 성명을 통해 “문케어와 첩약 급여화 관련 의혹을 보도한 모 언론사 기사와 국정감사 지적은 명백히 과장, 왜곡된 것”이라며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첩약 급여화를 정쟁 수단으로 악용하는 양의계 행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양의계는 한의계에 사실 확인을 무시한 채 한의협과 청와대 유착 의혹이 사실인 양 자극적인 표현을 사용하면서 국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하고 기자회견을 여는 이해할 수 없는 행태를 보였다”고 꼬집었다.

이어 “모 언론사 해당 기사 중 오해 소지가 있는 부분에 대해 정정과 수정 보완 조치가 이미 이뤄졌는 데도 양의계가 한의협과 청와대를 운운하며 언론 플레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첩약 급여화를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하려는 의심을 지을 수 없다”고 일갈했다.

한의협은 “첩약 급여화와 문케어 관련설 등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지금 이 시간 이후로 이와 관련한 모든 유형의 거짓뉴스는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음해나 방해 세력에 굴하지 않고, 국민 건강증진과 진료선택권 확대, 경제적 부담 완화에 필요한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를 반드시 이뤄낼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