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로 '자동차와 모든 것' 잇는다··· LG유플 자율협력주행 시연장 가보니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0-10 14:31
원격 호출·무단횡단 보행자 감지 등 6가지 핵심 기술 시연 최주식 부사장 "LG그룹 전체 시너지로 미래 모빌리티 성장 이끌 것"
차량 호출부터 주행, 긴급상황 대처 등 목적지까지 도달하는 모든 단계에 운전자 개입이 전혀 필요없는 자율주행의 시대가 다가왔다.

10일 LG유플러스의 '자율협력주행' 실증 시연을 보기 위해 마곡사이언스파크를 찾았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 등 LG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다수의 차량과 주변 인프라가 서로 통신하는 '자율협력주행'을 선보였다.

이날 자율주행차는 마곡사이언스파크 주변 도로 2.5㎞ 구간을 10여분간 주행했다. 시연에 사용된 차량은 제네시스 G80이다. 5G-V2X(차량-사물 간 통신)를 탑재한 상용차가 통제되지 않은 일반 도로를 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연에서는 △원격 호출 △선행차량 영상 전송(See Through) △무단횡단 보행자 감지 △긴급차량 접근 알림 △비가시영역 '지오펜싱(Geo-Fencing·지리적 울타리)' 대응 △다이내믹 맵(Dynamic Map) 기반 사고현장 회피 등 6가지 핵심 기술을 선보였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자율주행차를 호출하자 제네시스 G80 승용차가 대기 장소에서 탑승 요청 장소로 이동했다.

차를 호출한 사람이 차량에 탑승하자 자율주행차는 주행을 시작했다. 이때 도로를 이동하던 자율주행차 내부의 모니터로 선행하던 차량의 전방에 어린이 보호 차량이 정차하는 영상이 들어왔다. 이는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을 이용한 '선행차량 영상 전송(See Through)' 기술이다.

무단횡단이나 구급차의 접근과 같은 급박한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대처했다.

자율주행차의 카메라는 녹색불이 들어오는 것을 감지했지만 무단횡단자를 인지하고 급정거했다. 구급차가 접근하는 상황에서도 긴급 차량을 먼저 보내기 위해 속도를 줄여 서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자율주행차가 볼 수 없는 영역이 나타나자, 차량은 시속 10~20㎞로 주행 속도를 낮췄다. 순간 우측 보도 위 간이 텐트 뒤편에서 빠른 속도로 다른 차량이 진입했다.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면 사고가 발생할 수 있었던 순간이다. 관제센터에서 진입 차량 정보를 자율차에 전달해 충돌사고를 예방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우회전을 하는 순간 자율주행차로 2차로에 사고가 났다는 정보가 들어왔다. 차량은 1차로로 변경해 주행하며 사고 지점을 피해갔다. 이는 다이내믹 맵을 통해 전방에서 일어나는 도로 상황 정보를 수신한 결과다. 다이내믹 맵은 통행 흐름을 원활하게 해주며 2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핵심기술로 꼽힌다.

이날 시연은 LG유플러스의 5G망과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뿐만 아니라 LG전자의 5G-V2X 통신단말, MEC 저지연 통신기술 등이 시너지를 낸 결과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분장은 "자율주행차의 카메라에는 LG이노텍의 기술이 적용되고, 관제 시스템에는 LG CNS의 도움을 받고 있다"며 "그룹 전체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강점을 지닌 만큼 '원LG' 차원에서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성장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의 5G-V2X 자율주행 시연에 사용된 제네시스 G80. [사진=아주경제]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