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무역협상 앞두고 中 압박 가속… '이슬람 소수민족 억압' 中관리들 비자 제한

곽예지 기자입력 : 2019-10-09 09:57
전날엔 위구르족 탄압’ 中기관·기업 28곳 제재 10일 무역협상 앞두고 양국 긴장 한층 고조 中, 내정간섭 중단하라며 보복 조치 준비
미국이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이슬람 소수민족 인권침해에 관여한 중국 정부 공산당 관계자들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내렸다. 10일 재개되는 미·중 무역협상을 앞두고 중국 기관 및 기업 28곳을 ‘수출제한 리스트’에 추가한지 하루만에 또 다시 추가 압박 카드를 꺼낸 것이다.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이날 “중국 신장에서 위구르족과 카자흐족 등 이슬람 소수민족 구금과 학대에 책임이 있거나 공모한 것으로 보이는 중국 정부 관리와 공산당 간부들에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관계자는 비자 제한은 이들의 직계 가족에게도 적용될 것이라고 덧붙였지만, 비자 제한 대상 관리들의 구체적인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은 중국이 신장 지역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임의로 억류한 모든 사람들을 석방하길 촉구하고 있다”며 “외국에 나간 무슬림들을 중국으로 귀환 시키기 위한 노력도 중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든 국가가 인권 보호에 대한 의무와 약속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미국은 이러한 학대에 대응하기 위한 권한들을 계속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조치는 미국 상무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지역에서 이슬람 소수민족 처우와 관련된 28개 중국 정부 기관과 기업을 제재 목록에 올린 지 하루만에 이뤄졌다. 미·중 무역협상을 앞두고 미국이 이권 문제로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상무부가 발표한 제재 대상에는 자치지역 인민정부 공안국과 19개 산하 기관이 지정됐다. 주민 감시용 카메라를 생산한 감시카메라 제조업체 하이크비전과 센스타임, 알리바바의 지원을 받는 메그비 테크놀로지, 아이플라이텍, 이씬 등 중국 대표적인 얼굴인식 인공지능(AI) 등도 리스트에 포함됐다.

미국 국무부와 상무부는 모두 이번 조치들이 미·중 무역협상과 연관성이 없다고 밝혔지만 시기상 대(對)중국 압박용으로 이해될 소지가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 정부의 이번 조치들에 대해 많은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협상의 합의 가능성을 낮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블룸버그 통신 역시 이번 발표 시점이 ‘도발적’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중국은 미국의 이번 조치들은 양국의 협의가 시작되기 전 분위기를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사평을 통해 “오는 미·중 무역협상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룰 것 이라는 낙관적 전망이 나온 가운데 미국이 극도의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사평은 이 같은 압박은 협상 직전 미국의 반복되는 ‘루틴’이라며 “이제 이 ‘연극’은 구식이고, 중국에는 익숙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중국 상무부도 즉시 성명을 내고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를 해제할 것을 미국 정부에 촉구했다. 상무부는 “미국은 신장 문제에 대한 무책임한 발언을 중단하고 중국에 내정 간섭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10∼11일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미국 측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고위급 무역 협상을 진행한다. 
 

신장위구르자치구를 감시하고 있는 중국 공안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