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이슈]대주주 대량 처분에 'ASF 수혜주' 롤러코스터

이민지 기자입력 : 2019-10-07 06:00

[사진=연합뉴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으로 관련주가 급등했지만, 적지 않은 개인투자자들은 되레 손실을 봤을 것으로 보인다. ASF 수혜 기업의 최대 주주가 주식을 대량 처분하자, 회사 주가가 급락했기 때문이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달 ASF 수혜주로 지목된 기업의 대주주들이 지분을 대거 팔아치웠다. 17일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첫 ASF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사료, 닭, 육가공, 소독업체의 주가가 급등했다.

그러나 기쁨은 잠시였다. 관련 기업의 대주주들이 주식을 팔아 차익을 실현하자 주가는 곤두박질 쳤다. 투자 시점을 잘못 판단하고 ASF 테마주에 뛰어든 투자자들은 되레 큰 손실을 봤을 것으로 예상된다. 

ASF 수혜를 누린 대표적인 기업으로 백광소재가 있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달 30일 11%나 떨어졌다. 최대 주주인 태경산업과 특별관계자인 김민정 씨의 주식 매각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태경산업은 지난달 18~20일 장내 매도를 통해 220만 주를 팔아치웠고, 보유 지분은 7.9% 줄었다. 같은 달 25~27일에는 김민정 씨가 90만 주를 팔았다. ASF 소식이 전해지기 전인 16일 백광소재 종가는 3865원이었다.

태경산업은 이 회사의 주식을 6288원, 5500원, 6627원, 김민정 씨는 6944원, 7139, 6937원에 나눠 팔았기 때문에 짭짤한 시세 차익을 얻었을 것으로 보인다.

주가가 급등한 다음 날 바로 주식을 처분한 곳도 있었다. 우성사료 정보연 회장의 특별관계자인 김미오 씨와 정준영 씨는 지난달 17~18일까지 이틀 동안 제각기 20만 주, 14만3000주를 장 중 팔았다.

이에 따라 최대 주주 및 특별관계자의 지분 비율은 34.15%에서 32.73%로 약 1.42%포인트 낮아졌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 달 16일에서 18일 사이 약 34% 급등했다.

우리손에프엔지의 대주주도 마찬가지다. 금호영농조합법인은 지난 달 19일 60만9896주를 장내 매도하며 16억5248억원어치 주식을 현금화했다. 이글벳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후 69%나 올랐다. 그러나 최대주주의 지분 매각 이후 주가가 11%가량 내렸다.

강승조 회장 일가는 주가 급등 이후 주식 이글벳 지분율을 43.22%에서 38.47%로 줄였다. 강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지분 15만주를 1만600원에 팔아 15억9000만원을 현금화했다. 강 회장의 부인인 김영자 씨도 15만주를 같은 가격에 처분했다. 아들인 강태성 사장은 31억8000만원을 현금화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